▒ Home > 학회소식 > 새책/문화상품


제목 : 함정임 소설집 『사랑을 사랑하는 것』 출간
첨부파일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0년 03월 12일 23시 20분   조회수 : 194


저자소개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광장으로 가는 길」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이화여대 불문과와 중앙대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소설집 『이야기, 떨어지는 가면』 『아주 사소한 중독』 『버스, 지나가다』 『네 마음의 푸른 눈』 『저녁식사가 끝난 뒤』 등을 출간했다. 현재 동아대 한국어문학과에 재직중이다.


책소개

“때로 엉뚱한 곳에 뜻밖의 삶이 깃들기도 했다. 어쩌다 사람을, 아니 사랑을 사랑하는 것처럼.”
길 위에서, 심연에서, 네 앞에서 生의 빛과 그림자를 노래하는 호모 비아토르 함정임
1990년, 새로운 세대의 새로운 글쓰기를 선보이며 「광장으로 가는 길」로 화려하게 등단한 길 위의 작가 함정임이 올해로 등단 삼십 주년을 맞이했다. 신춘문예 다섯 군데 동시 당선이라는 타이틀로 스포트라이트를 한몸에 받았던 작가는 그 빛보다 더 밝게, 더 오래 타오르며 쓰기의 삶을 증명해왔다. 함정임에게 쓰기로 이어온 삼십 년의 삶이란 그 시간만큼 떠나온 삶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간 여덟 권의 소설집, 한 편의 중편소설, 네 권의 장편을 써내면서, “쓰기 위해 여행하고, 여행하기 위해 쓰는 호모 비아토르”(우찬제)라는 불림에 값하는 행보를 보여준 함정임이 2015년, 여덟번째 소설집 『저녁식사가 끝난 뒤』 출간 이후 오 년 만에 신작 소설집 『사랑을 사랑하는 것』을 선보인다.

이번 신작 소설집은 우리가 언제나 작가에게 기대해온 낯섦, 유목민적 상상력, 애도의 글쓰기를 고스란히 이어간다는 점에서 친근한 마음으로 반갑고, 낯선 분량과 독특한 구성, 고정관념을 탈피하는 형식으로 쓰였기에 완전히 새롭다. 이번 소설집을 펼쳤을 때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지명(地名)이 고스란히 제목으로 쓰인 것일 테다. 「영도」 「해운대」 「용인」 「디트로이트」 「몽소로」. 이는 『사랑을 사랑하는 것』에 실린 작품 개개의 제목이자 그간 작가 함정임이 거쳐온 궤적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 익숙한 지명들에 친밀함을 느끼되 알고 있는 곳으로 예단하지 않기를 부탁드린다. 익숙한 곳과 생경한 곳의 위치를 한순간에 바꿔버리는 작가의 솜씨에, 대극의 것을 단숨에 잇고 중첩하는 장인의 기예에 현기증을 느끼게 될지도 모르니 말이다.


작가의 말

멋모르고 여기까지 왔는데,
삶과 소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오롯이
한 세상이다.
나는 다만, 빌려
썼을 뿐.

2020년 2월
봄이 오는 길목에서
함정임


목차

순간, 순간들 009
너무 가까이 있다 025
순정의 영역 043
용인 067
스페인 여행 089
고원高原에서 113
해운대 121
디트로이트 143
몽소로 167
영도 191

해설 | 우찬제(문학평론가)
해운대의 상상력, 혹은 영도의 글쓰기 217

작가의 말 241

250자 이내로 작성해 주십시오
 



한국문예창작학회

(27469) 충청북도 충주시 대학로 50 한국교통대학교 한국어문학과 | E-mail:webmaster@koli.info
Copyright(C) 2008 한국문예창작학회. All right rese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