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학회소식 > 새책/문화상품


제목 : 이승하 시조평론집 『한국시조문학의 미래를 위하여』 출간.
첨부파일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0년 05월 18일 20시 33분   조회수 : 166


저자소개

경북 의성에서 태어나 김천에서 성장했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와 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1989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소설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으로 『사랑의 탐구』 『생애를 낭송하다』 등이 있고 시선집으로 『공포와 전율의 나날』과 평전으로 『마지막 선비 최익현』 『최초의 신부 김대건』 『청춘의 별 윤동주』가 있다. 지훈상, 시와시학상, 편운문학상, 한국가톨릭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shpoem@naver.com


작가의 말

한국 시조문학의 미래가 더욱더 밝아지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지난해 경주에서 열린 제5회 세계한글작가대회에서 “만약에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우리나라 사람으로 결정이 된다면 저는 시조시인이 받기를 바랍니다. 우리 시조의 역사로 봐서도 그렇고 시조의 가치로 봐서도 그렇고요.”라고 말했더니 한쪽에서 큰 박수가 나오고 환호성이 일어났다. 당연히, 시조시인들이었다. 그런데 시조가 국내에서 대접을 제대로 받고 있을까? 여기에 대해서는 누구도 선뜻 긍정적인 답을 할 수 없을 것이다.
이제 양적 팽창에 발맞추어 질적 심화가 이루어져야 할 때가 아닌가 한다. 대학 국문학과에서 시조 강좌가 다 폐강되었고 시조를 학문적으로 연구하는 학자가 지금은 별로 없다. 시조 평론가에게 주는 유일한 상이 7회 수상자를 내고는 폐지되었다. 중 · 고교 교과서에 고시조가 잘 안 실리고 현대시조는 아예 안 실린다. 시조를 아끼고 기리고 있는 나로서는 5년 전인 2015년에 <향일성의 시조 시학>이라는 시조전문 문학평론집을 낸 바 있는데 이번에 또 한 권을 묶게 되었다.



목차


■ 책머리에 5

제 1 부 13
이 땅의 시조 전문 문예지에 바란다 15
한국 시조시단의 미래를 밝히는 등불이 되기를 26
한국 시조문학의 세계화를 위한 방안 39
시조가 지향하는 세계는 활짝 열려야 한다 50

제 2 부 59
한 시조시인의 역사의식 변화 과정 ― 구름재 박병순論 61
모진 그 세월에 안으로 영근 사랑 ― 이영도論 86
역사가 가져다준 아픔을 극복하는 법 ― 이근배論 104
이우걸의 시조는 어떻게 형성되었는가? 134
고졸한 연가에서 털털한 사설까지의 스펙트럼 ― 한분옥論 144

제 3 부 157
짧은 말의 긴 울림, 짧은 시의 넓은 뜻 ― 이지엽의 <내가 사랑하는 여자> 158
발해사가 왜 우리의 역사인가를 물었다 ― 권갑하의 <겨울 발해> 176
제주도는 더 이상 눈물 흘리는 섬이 아니다 ― 김진숙의 <눈물이 참 싱겁다> 188
현실과 역사, 사람과 자연, 삶과 꿈의 갈피에서 ― 박미자의 <도시를 스캔하다> 204
삶이란 헛발질에 아픔 먼저 배우는 일 ― 성국희의 <미쳐야 꽃이 핀다> 218

제 4 부 239
소설가 손창섭이 생의 말년에 쓴 시조 240
일필휘지하니 천의무봉이라! ― 이근배 소론 250
은일과 격정의 세계 사이에서 ― 김정희 소론 257
맺힌 피멍을 타인에 대한 사랑으로 승화시키다 ― 박연신 소론 266

부록 275
조선조 양반가사와 평민가사 비교 연구 ― 봄노래와 노동요를 중심으로 277
유치환의 애절한 연서와 시의 상관관계 309
교과서에 실려야 할 시조 50수

250자 이내로 작성해 주십시오
 



한국문예창작학회

(27469) 충청북도 충주시 대학로 50 한국교통대학교 한국어문학과 | E-mail:webmaster@koli.info
Copyright(C) 2008 한국문예창작학회. All right reseved.